Name

김보민


Title

낭만적 도피


Preface

현실에 좌절해 다채로웠던 나의 동심을 되짚어 찾아가 보려 한다.

이야기를 좋아했던 나는 유독 동화책을 손에 쥐고 놓을 줄 몰랐다. 그래서인지 나에게 세상은 동화 속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들처럼 다채롭고 아름답게 다가왔다. 점차 현실을 마주하며 다채롭다고 느껴졌던 세상은 색이 빠져 결국 차가운 현실만이 남았고 동화를 읽으며 상상의 나래를 펼치던 그 시절의 나의 동심은 기화돼버렸다.

냉담한 현실에서 그 시절의 동심으로 도망치고 싶다.
비록 현실에 치여 동심과 동떨어져 있지만 잠시나마 나의 낭만적인 동심을 되찾아 따스한 나날들을 보낼 수 있는 그런 곳으로.
이제는 존재하지 않는 낭만적인 동심 속으로 도망치고 싶다.